2011.05.21 05:38



키보드는 사용하는 물건입니다.
그럼에도, 쓰지 않는 키보드를 의미없이 수집(구입하는) 매니악한 사용자가 있기 마련입니다. 
저도 가능한 모든 키보드는 사용할려고 구입을 하고, 그러고 있습니다.
그래도 딱 쓰지 못하는 키보드가 두대 있는데, 그중 하나가 얼마전 소개한 한다바이트(수공예품)과 "이것" 입니다. 



세계 4대통신사중 하나인 로이터는
독일인 파울 율리우스 로이터(Paul Julius Baron von Reuter)가 설립한 영국의 뉴스 및 정보제공기업 입니다.
http://ko.wikipedia.org/wiki/%EB%A1%9C%EC%9D%B4%ED%84%B0



최근에는 로고가 주황색이나 빨간색 바탕입니다만, 키보드에 각인된 파란색 로고도 시원해보입니다. +_+




 

<뒷면입니다.> 


시리얼문자가 Q인걸 봐서는 2004년산이라 추정됩니다.
2000년 이후부터 체리키보드가 주로 체코에서 제작된게 많은지라, 독일제가 아닌것은 아쉬움이 남습니다만..
괜찮습니다! 새거니까요.. ^^;;

그외로 당시의 트렌드인 나사홀막아버리고 나사가 없는것은, 분해할때는 편하지만...
울렁거림을 심하게 만드는 단점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나중에 나사를 박던가, 보강판을 내장하던가 해야할듯 합니다.)




 <케이블 입니다.>


저는 키보드의 박스와 케이블도 유심히 보는편 입니다.
직선줄인가? 꼬인줄인가? 말려있는가? 색은 어떠한가? 아름다운가.. [음?!]
이런식의 포장은 루습히에게 행복감을 주기도 합니다.
이상한쪽에 페티쉬를 느끼는 1인이 여기 있습니다. >_<




 

 <스위치와 키캡 입니다.>


기계식 키보드를 사용하는 유저라면 모든이가 스위치와 키캡에 가장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로이터 구형 점자로고 (이색사출키캡+백축+윈키리스)와  다른구성이며,
당시의 체리에서는 화이트색상에서 대부분 레이저 각인에 얇은 PBT 재질의 키캡을 사용합니다.


재미있는것은 로이터에서 근무하시는분들도 과연 백축을 좋아했을까?! 라는 의문점입니다.

분명, 이 키보드는 로이터에 납품을 할때 이리저리 많은분들이 고려를 한 결과 결정되었을텐데..
키압이 높으면서, 각진구분감을 주는 백축 넌클릭은 타이핑의 즐거움을 주는 스위치임에는 분명합니다.


게다가 글을 쓰는 일이 많은 회사인만큼,
좋은 키보드에 대한 열망은 매니악한 사용자보다 더 하면 더 했을텐데 라며, 웃어도 봅니다.

* 갈축과 백축의 다른점은 넌클릭이면서, 클릭보다 더한 구분감과 내려갈때와 올라갈때의 구분감이 타이핑을 재미있게 합니다.




 

<깔끔하고 시원한 파랑색 로고>


결론 : 좋은키보드 입니다. ^^;;
당시 구입할때는 소장용이 아닌 부품용 파트 처럼 쓸려고 했지만,
이제는 개인사무실을 갖는 위치나 혹은 좋은 직장에 취업하면 쓸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누가 훔쳐가진 않겠조?! 하하하.. ㅠ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습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