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8. 2. 06:58

 

  


안녕하세요? 

작년에 터치팟4세대의 선물포장에 관한 글을 작성했던 루습히 입니다.


최근 노트북계의 가장 큰 화두라고 한다면, 이 맥북 프로 레티나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2880x1800의 해상도를 가진 노트북은 rMBP(MacBook Pro with Retina display)가 현재 유일하며,

15인치라는 중대형으로 속하는 사이즈면서 서브용으로 사용이 가능한 형태를 가지고 있습니다. (두께 1.8cm, 중량 2.02kg) 


이에 관련한 글과 리뷰가 6월~7월까지 많이 작성되었지만, 오늘은 선물포장에 관한 글을 작성해보려고 합니다.

혹시라도 선물포장 옵션이 어떠한지 궁금증이 있으시다면 본 글을 참고해주세요.





<외부 보호박스를 개봉하면 선물포장이 보입니다.>


언제부터인가 자기 본인이 구입한 물건을 "자신에게 선물" 한다는 표현으로 자주 접하게 됩니다.

선물은 남에게 주거나, 남에게 받는 것을 의미했지만 그만큼 과거보다 자신과 내가 중요시되는 시대라 생각합니다.

이러해서 그런지, 애플의 선물포장 옵션으로 구입하는분들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중앙의 메세지 카드의 뒷면입니다.>


중앙의 애플로고가 각인된 메세지카드를 뜯어보면 보면 양면테잎으로 붙은것을 확인할수 있습니다.

하얀색 포장지와 네모난 메세지카드의 애플로고가 누가봐도 애플제품을 구입했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메세지카드 속지입니다.>


메세지 속지는 평범한 A4용지를 잘라 만든 듯, 글씨도 작고 반으로 접혀있는 형태입니다.

조금 예민하신 분이라면 [포장지, 메세지카드, 속지]의 발색이 미묘히 다르다는것을 알수 있습니다.

저는 선물 옵션에서 "무엇을 메세지로 남기면 좋을까?" 고민하다가

1년간 쉬어버린 블로그 활동을 개시하기 위해서 블로그 주소를 남겨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덕분에 결재일이 조금 늦어버려서 배송도 조금 늦어졌다는 이야기 입니다.

 



<메세지 카드가 제거된 모습>


단순히 하얀색 용지와 빨간 포장줄을 썼을뿐인데, 깔끔한 느낌이 언제나 참 좋습니다.



<뒷면입니다.>


앞면의 은색 애플로고의 메세지카드를 확인했으면 더이상 앞면에서 볼일은 없습니다.

이제 빨간 고무줄을 벗겨내면 바로 개봉이 시작됩니다.




<빨간색 고무줄의 리본 입니다.>




<개봉법은 간단히 접혀들어간 날개부분을 열어주시면 됩니다.>




 

<특별히 다시 포장하는데에 어려움은 없습니다.>




<실제로 개봉하면 지금까지 알았던 앞면이 실제로는 뒷면이라는것을 알게됩니다.>




<짧은 측면에는 로고, 긴 측면에는 제품명이 인쇄되어 있습니다.>




<아이팟터치의 선물 포장과의 사이즈 비교 입니다.>




<메세지카드는 서로 크기가 다릅니다.>




 

<메세지카드의 모양도 조금 다릅니다.> 




<과거에 북미에서는 맥북프로를 구매하면, 터치팟을 껴주기도 했다던데.. 현재는 Gift Card를 준다더군요.>




글은 여기까지 입니다. 원래는 개봉기까지 작성할려고 했으나, 

구성품이나 내부사진은 많은분들께서 작성하셨기 때문에 조금은 다른 시각으로 접근했습니다.

선물포장의 옵션비용은 5,000원이며, 제가 구입한 rMBP는 기본형+16GB RAM 입니다.

6월 28일날 주문하여, 7월 24일날 수령했지만

현재는 부품수급이 원활하여 1~2주면 도착한다고 합니다.

 

사실 5,000원이면 다른 것도 할 수 있었겠지만,

구입한 물품 상자를 보관하는 편이라면 나쁜선택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추가적으로 궁금하신점이 있다면 언제든 댓글이나 방명록에 부탁합니다.


 


 - 단순히 하얀색 종이, 빨간 리본, 메세지 카드이지만 깔끔한 느낌입니다.

 - 선물포장은 store.apple.com에서 주문 시 선택할 수 있습니다. (5,000원)

 - 애플스토어의 환불 정책에 따라서, 선물포장비용은 환불되지 않습니다.

 - 선물포장은 제품박스를 보관할 때 깨끗하게 보관이 가능합니다.

 - 포장지가 하얀색이라서 먼지와 변색에 취약합니다.
 - 함께 발송되는 배송박스와 함께 보관해도 좋습니다. 

 

Posted by 루습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rayons.co.kr BlogIcon 완두부 2012.08.02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너무 낭만적이네요~
    저도 다음에 살 때는 한 번 해봐야겠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Favicon of https://pinchocodia.tistory.com BlogIcon 루습히 2012.08.02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별말씀을요..
      읽어주시는 분이 계셔서 기쁩니다.
      지금 까칠한 고슴도치군 처음부터 보고 있습니다.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PDF 파일로 만들어서 보관하고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s://crayons.co.kr BlogIcon Nicolas™ 2012.12.21 1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악 이런 영광이!
      이제서야 댓글을 보게되네요 ㅜㅡ)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pinchocodia.tistory.com BlogIcon 루습히 2012.12.22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별말씀을요..
      저번달인가 워드프레스에서 다시 티스토리로 오셨더군요!
      너무너무 환영합니다. +_+

      덧> 이전에 티스토리에서 워드프레스로 바뀔 시점이었던(약 3개월전에)
      만화 읽다가 갑자기 방식이 바뀌어서 놀랬었습니다. ㅠㅠㅠ

    • Favicon of https://crayons.co.kr BlogIcon Nicolas™ 2012.12.23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그때 잠깐 외도 했을 때 였군요~
      티스토리랑 옥신각신 하다가 열받아서 잠깐 옮겼었는데...
      워드프레스 자꾸 돈내라고 해서 못 쓰겠더라고요 ;ㅁ;)

      요즘 블로그를 두 개로 분리하려고 이것저것 정리 중 입니다.
      완두부가 되기 전과 된 후? ㅎㅎㅎ 만화는 지금 블로그에 계속 있을 예정입니다 ^^)

      정말 오랫동안 업데이트도 못하고 그랬는데 이제 슬슬 활동 재개 몸풀기 중 입니다~

    • Favicon of https://pinchocodia.tistory.com BlogIcon 루습히 2012.12.24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워드프레스로 간다고 하니까, 주변에서 잘 생각하라고 하더군요;;;
      친한분들은 대부분 네이버로 가는편이라서, 이웃커넥트 등으로도 소통하고 있습니다. ^^;;